"눈이 나쁘면 안경을 쓴댔으니 모자란 너에겐 모자를 씌워주마" – 김케장 / 동전주머니엔 동전이 들었지

20190416
190416

그렇게 지겹다면 숨기려 하는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계속해서 드러나는 의혹을 확실하게 밝혀 모든 걸 해결하고, 처벌받지 않은 사람들을 정해진 대로 처벌하고, 재발 방지를 ‘그 정도면 되었다’ 소리가 나올 정도로 하면 된다. 이것이 완료되지 않고서는 계속해서 이야기해야 하고 그네들 말처럼 “지겨워”야 한다.

댓글 남기기 | 끄적끄적

예전 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