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나쁘면 안경을 쓴댔으니 모자란 너에겐 모자를 씌워주마" – 김케장 / 동전주머니엔 동전이 들었지

20140227
어네스트와 셀레스틴, 인사이드 르윈

어네스트와 셀레스틴

동화지만 실제 우리 사회를 풍자하는 모습이 가감 없이 아름다운 수채화로 펼쳐지면서 비난받는 주인공이 자신이 왜 그러면 안 되는지 그들에게, 우리에게 되묻는 그런 영화네요. 절정에서 두 주인공이 망설임 없이 ‘영원히’라는 말을 쓰며 소원을 말하는 장면이 나올 때 동화만의 천진난만이랄까 나이 들어서 그런가 약간 소름도 돋고…는 사설이 길고 셀레스틴 자는 모습이랑 종종거리면서 뛰어다니는 거 정말 귀엽더군요. 하아하아 ///ㅁ/// 나도 친구 하고 싶다.

인사이드 르윈

돌고 돌아도 결국 다시 제자리, 오늘도 변함없이 당연하고 슬픈 현실에 실소하며 인사를 건넨다.

댓글 남기기 | 우하우하

댓글 남기기

* 표시된 곳은 반드시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