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대부분은 초라한 옷차림과 엉터리 가구들을 부끄럽게 여기지만, 초라한 생각과 엉터리 철학을 부끄럽게 여길 줄 알아야 한다.” – Albert Einstein

20140110
140110

좀 정신 놓고 살다 보니 저도 뭐 했는지 모르겠고 그러네요. 적어 놔야겠습니다.

일단 본업인 신규 게임 만드는데 대부분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 틀은 잡은 거 같고 살붙이는 작업을 하고 있지요.

근데 살 붙여줄 아티스트가 없는(팀에 저랑 도와주시는 프로그래머 두 분에 기획 한 분) 관계로 직접 미술 리소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포토샾, 블렌더, 유니티 왔다 갔다 하면서 작업하니 단축키 헛갈리고 막 신 나고 그러네요. 얼마 안 있어 결과물이 나오지 않을까 합니다.

지난달 말에 일본에서 현재 배포 중인 플립플립덕의 안드로이드 판이 자신의 기변한 새 핸드폰에서 블럭이 검게 나온다고 해서(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퀄컴이네요) 4버전 넘어가면서 프로젝트 업데이트해놓은 것과 몇 가지 소소하게 고쳐서 확인해 달라고 테스트 파일을 보냈는데, 잘 된다고 연락이 와서 10개월 만에 업데이트했네요. 하는 김에 iOS도 하고 있는데 이건 자꾸 네트워크 로스트 했다면서 바이너리가 안 올라가네요; (글 다 적고 나니 이제 올라감)

요새 페블 관련 글을 전혀 안 올리고 있는데요. 전에 한 번 가봤는데 이게 sdk가 2.0으로 올라가면서 안에 문서가 싹 바뀌어서 잠깐 멍때리다가 정신 차리고 찬찬히 보니 뭐 거의 같은 게 없네요. 진짜 싹 바뀜 ;ㅁ; 음 아마도 2.0 정식으로 나오면 지금 있는 것들 갱신해서 올릴 것 같습니다.

유니티 셰이더 문서 ‘Performance Tips when Writing Shaders’ 이거도 번역하고 있었는데 딴짓하느라고 저장만 해놓고 놔둔 지 벌써 3다ㄹ…어? 3달째네요;; 벌써 그렇게 되었나 ;ㅁ; 시간 너무 잘 가네요. 흑흑 내용도 얼마 없는데 시간 나는 데로 해서 올려보겠습니다.

장황하게 써놨는데 정작 하는 건 별로 없다는 게 함정…흑흑 ;ㅁ;

댓글이 하나 오오 | cat > 끄적끄적

댓글 남기기

* 표시된 곳은 반드시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