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나쁘면 안경을 쓴댔으니 모자란 너에겐 모자를 씌워주마" – 김케장 / 동전주머니엔 동전이 들었지

20131231
131231

모두 많이 가진 못했더라도,

뒤로 가지 않았던 해였으면 합니다.

내년에도 비록 느리더라도

다 함께 열심히 걸어갔으면 합니다.

댓글이 2개 우앙 | 끄적끄적

  1. 아무리 해도 뒤로 가는 삶은 없을 거에요

    복 받으세요. :)

  2. 네 :) 룬님도 복 받으시고 한 해 평안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 표시된 곳은 반드시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