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대부분은 초라한 옷차림과 엉터리 가구들을 부끄럽게 여기지만, 그보다는 초라한 생각과 엉터리 철학을 부끄럽게 여길 줄 알아야 한다.” – Albert Einstein

20131019
허니(2010)

섬세하고 아름답고 평온하면서 충격적이네요. 포스터만 보고 밝고 유쾌한 내용인 줄 알았는데 보다가 살짝 충격. 뜨금없이 스텝롤이 올라가서 깜짝 놀랐는데 전체적인 내용을 되짚어보니 이해가 가는 엔딩.

항상 콰쾅펑두둥 하던 거만 보다가 오랜만에 이렇게 깔끔한 영화를 보니 좋네요. 볼 때 뭔가 추리하듯이 봐서 내용 이해가 살짝 안 됐는 데 그냥 있는 그대로 보면 되는 영화. 그을린 사랑도 그렇고 이런 담담한 영화들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 cat > 하와하와

댓글 남기기

* 표시된 곳은 반드시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