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대부분은 초라한 옷차림과 엉터리 가구들을 부끄럽게 여기지만, 초라한 생각과 엉터리 철학을 부끄럽게 여길 줄 알아야 한다.” – Albert Einstein

20200219
1917

먼저 개봉한 나라에서 평도 좋고 기생충과 아카데미도 경쟁했던 작품이라 엄청나게 기대하면서 봤는데 정말 재밌네요. 전쟁 영화이긴 한데 전투가 주 내용이 아닌 데다가 영화 전체를 롱 데이크처럼 편집해놔서 처음부터 끝까지 주인공과 함께 옆에서 같이 걸어가며 임무 수행하는 느낌이 듭니다.

눈에 띄는 편집 점이 몇 번 있긴 한데 거의 원 테이크 수준이어서 사건이 실시간으로 일어나고 구성이 챕터가 딱딱 나눠 있는 느낌이라 하프라이프처럼 컷신 없이 연속으로 이어지는 게임을 하는 기분도 드네요. 실제 챕터가 있는 건 아니지만 주요 사건이 계속 일어나고 변하면서 집중이 흐트러질 틈을 주지 않습니다. 잘 만들었네요.


걸어서 전쟁 한복판 속으로

댓글 남기기 | cat > 하와하와

댓글 남기기

* 표시된 곳은 반드시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