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나쁘면 안경을 쓴댔으니 모자란 너에겐 모자를 씌워주마" – 김케장 / 동전주머니엔 동전이 들었지

20160811
160811

cat
cat2

새벽에 잠깐 밖에 나오니 고양이가 걸어오면서 탁, 저를 보더니만 ‘뭐야 저 아저씨는’ 하는 표정으로 그 자리에 저렇게 앉아서 쳐다보더군요. 집 근처에서 고양이를 처음 봐서 후다닥 카메라 가져와서 몇 장 찰칵하고 있었는데 관심 없다는 듯 고개 돌리더니 유유히 어둠 속으로 사라짐 ;ㅁ;

댓글 남기기 | 끄적끄적

댓글 남기기

* 표시된 곳은 반드시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