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나쁘면 안경을 쓴댔으니 모자란 너에겐 모자를 씌워주마" – 김케장 / 동전주머니엔 동전이 들었지

20160805
피장파장

문제와 토론은 옆에 치워져 있고,

서로는 상대방을 헐뜯고만 있고,

옆에서는 둘을 욕하고 있지만,

결국 저 둘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너도 그렇고,

눈앞에 있는 건 해결 방안이 아닌 이익뿐이고.

이렇게 말하고 있으면 그래서 어쩌자면서,

사람만 바꿔 다시 두 번째 줄로 돌아가고.

댓글 남기기 | 끄적끄적

댓글 남기기

* 표시된 곳은 반드시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