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나쁘면 안경을 쓴댔으니 모자란 너에겐 모자를 씌워주마" – 김케장 / 동전주머니엔 동전이 들었지

20141030
141030

연민의 굴레中

“알아. 난 이런 일로 누가 나쁘다 옳다를 따지고 싶진 않아. 서로 이해하지 못하는 건 이상한 일도 특별한 일도 아니니까. 그저 당연하고 슬픈 일이지.”

옆에서 얘기하고 있는 걸 듣고 있다가 그냥 갑자기 이 말이 생각나는 조금 슬픈 밤이네요.

댓글 남기기 | 끄적끄적

댓글 남기기

* 표시된 곳은 반드시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