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나쁘면 안경을 쓴댔으니 모자란 너에겐 모자를 씌워주마” – 김케장 / 동전주머니엔 동전이 들었지

'하와하와' 카테고리에 있는 글 보는 중

2020/02/17
조조래빗


풀어진 신발 끈을 다시 꽉 매고 부서진 잔해 위에 그을리고 찢어진 겉옷을 벗어 깔고 서서 리듬에 몸을 맡긴다.

댓글 남기기 | cat > 하와하와

예전 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