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으라고만 묻으라고만 그냥 가만히 있으라고만, 잊으라고만 묻으라고만 그냥 가만히 가만히" – "가만히 있으라" / 이승환

보고 있는 카테고리: 끄적끄적

20171008
171008


오랜만에 글 쓰네요. 항상 놀 거 다 놀면서 바쁘다고 글 안 쓰고 그랬는데 지난달에는 정말 말 그대로 시간이 안 나서 다른 걸 아무것도 못 했네요.

8월 중순에 한참 놀면서 게임 만들고 있다가 지인분이 게임 관련 행사가 있으니 한번 나가보라고 권하셔서 처음에는 게임도 망할 거 같고 전혀 생각 없다가 예전에 한 번 내봤던 일도 있고 이번에도 그냥 내놓고 관련 자료 몇 번 보내주면 되는 줄 알았는데... 요새는 시들하지만, 오디션 붐이라고 게임 이거도 오디션처럼 하는 거였네요 ;ㅁ; 관중들 앞 무대 위에서 7분간 피티하고 이후에 심사위원과 질답하는 방식이었습니다. 안 그래도 사람들 앞에 나와서 뭔가 하면 위가 쪼그라드는 성격인데 9월은 내내 위가 쪼그라들었던 거 같네요. 다시 상기하니 또 쪼그라들 거 같다 ;ㅁ;

여하튼 게임이 부실해서 서류에서 안 되겠지 했는데 어찌 된 건지 통과하고 1차(예선)에서 떨어지겠지 했는데 어라? 통과를 해서 머릿속에 물음표만 그리다가 2차(본선) 준비한다고 피티만들고 행사 관계자분들 만나러 판교도 자주 다녀오고 행사 관련 디자인 물품 시안도 만들고 게임 리소스도 만들고 본 행사 전날에는 리허설도 하고 본 행사하고 다음 날에는 업계 관계자분들하고 미팅도 하고 진짜 9월에는 행사 관련 일만 했네요.

열 팀 중에 다섯 번째 순위부터 상금 받는 거였는데 저는 제 예상대로 순위에 들지 못해서 아 역시는 역시하면서 돌아왔습니다. 뭐 그래도 엔드유저들 직접 게임을 하는 모습이랑 반응을 볼 수 있어서 그렇게 나쁘지는 않았네요.

9월에는 배그도 한 번 못하고 전혀 쉬지를 못해서 연휴에는 그냥 넋 놓고 놀고 있습니다. 진짜 오랜만에 머리 어지러울 정도로 장시간 게임도 하고 그랬네요. 추석에는 오랜만에 사진도 몇 장 찍고 그랬는데 카메라를 안 가져가서 아이팟으로 찍었는데 그럭저럭 나오네요. 아, 그러고 보니 이 아이팟도 행사 데모 시연용으로 산 거였는데 없는 돈만 썼네요. 흑흑 ;ㅁ;

연휴 잘 마무리하시고요. 긴 연휴로 후유증 생기지 않게 몸조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이 2개 우앙 | 끄적끄적

예전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