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나쁘면 안경을 쓴댔으니 모자란 너에겐 모자를 씌워주마" – 김케장 / 동전주머니엔 동전이 들었지

20190209
190209

개발 관련 커뮤니티의 질문 답변 게시글을 보면 다른 건(질문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쓴 글들. 질문 잘하는 방법을 알고 싶으신 분들은 이 글을 참고) 그렇다 쳐도, 기나긴 답(댓)글 랠리를 지나 결론의 도달한 작성자가 ‘해결했습니다’ 한 마디하고 글을 끝낼 때가 가장 답답한 순간인 것 같다.

딱히 어떠하게 했다 안 하더라도 게시글 답글을 읽다 보면 글을 처음부터 보는 사람도 ‘아 저렇게 하면 되는구나’ 정도만 되어도 아주 훌륭하지만, 그런 것 없이 답글의 방법으로 해결을 한 것인지 다른 방법으로 해결을 한 것인지 전혀 모르게 그냥 ‘해결했습니다'(진짜 이렇게만 쓴 것도 보고, 다른 사람이 답글 달기 전에 해결이 되어 해결했다 하고 가는 사람도 봄) 하고 가버리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고객센터의 1:1 문의 사항 같은 곳이라면 해결했다 한마디만 적어도 별 문제 없겠지만 커뮤니티, 그것도 질문 답변 게시판이면 같은 질문을 가지고 있는 다른 사람들이 다시 질문할 필요가 없게 간단하게라도 어떻게 해결을 했는지 적어주면 좋지 않을까 한다. 혼자 쓰는 게시판 아니지 않은 가. 다른 사람들은 본인들을 위해 답변만 달아주려고 대기하고 있는 게 아니다.

댓글 남기기 | 끄적끄적

예전 글